제  목 :   임산부 영양제, 철분 · 엽산 과다섭취 가능성
임산부가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1일 섭취 용량대로 복용해도 철분과 엽산 등 일부 영양소를 과다 섭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의 철분 함량은 전체의 40%가 철분 상한 섭취량을 초과했다.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현태선 교수팀이 시판 중인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 264개 제품(건강기능식품 140개, 일반의약품 124개)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임산부

임산부가 상한섭취량을 초과해 섭취할 가능성이 가장 큰 영양소는 철분이었다. 전체 제품의 39.5%(73개)가 철분의 상한 섭취량 이상 함유했으며 엽산(8.0%), 망간(4.3%), 마그네슘(4.3%), 아연(1.2%), 비타민 D(1.1%)도 하루 상한 섭취량 이상을 섭취할 가능성이 있었다.

철분의 상한 섭취량을 초과하는 제품은 10개가 건강기능식품, 63개가 일반의약품이었다. 철분을 제외한 엽산 등 상한 섭취량을 초과하는 나머지 제품은 모두 건강기능식품이었다.

비타민·미네랄 보충제에 함유된 각 영양소를 권장 섭취량 내외로 섭취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 다만 보충제를 통해 권장 섭취량보다 훨씬 많은 양을 섭취하면 식품을 통한 섭취량과 합해져 해당 영양소를 과량 섭취할 우려가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임산부는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선택할 때 영양소가 과잉 함유된 제품을 선택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에 대한 교육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임신 3개월 이내 또는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겐 비타민 A 결핍증 치료에 사용하는 경우를 제외하곤 비타민 A를 투여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비타민 A 보충제를 과량 복용하면 기형 유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임신 및 수유 중 요오드 과다 복용 시 태아와 젖먹이의 갑상선기능장애나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어서다. 임산부가 비타민 C, D, E, 니코틴산, 마그네슘 함유 제품을 복용할 경우에도 섭취 전에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다가오는 수능 시험, 바로 ‘그날’이라면?
이전글 : 유아 카시트,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