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경피용 BCG 백신에서 ‘비소’ 검출 논란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 후생성을 통해 경피용 BCG 백신의 첨부 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된 것을 확인하고 해당 제품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예방접종
BCG 백신은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되는 것으로, 신생아 필수 예방 접종 항목에 포함된다. 여기엔 피부에 주사액을 발라 도구를 이용해 강하게 눌러 접종하는 방식인 경피용 백신과 피부에 15도 각도로 바늘을 넣어 주입하는 피내용 백신이 있다. 경피용 백신은 일정한 양을 주사할 수 없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피내용 백신을 권장하고 있으나, 주사 흉터 자국이 남기 때문에 최근에는 경피용을 접종하는 추세였다.
 
일본 후생성은 경피용 BCG 백신이 아닌 첨부 용액이 일본약전 비소기준을 초과했으나,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어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고 발표했다. 식품약품안전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국내 BCG 백신 대체품이 있는 점을 고려하여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의 회수조치를 취했다.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은 국내 충분히 공급되고 있으나, 피내용 BCG 접종이 가능한 전국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은 제한되어 있다. 피내용 BCG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irgd/index.html)에서 확인 가능하다.   

다음글 : 미세먼지 최악, ‘이것’해도 괜찮을까?
이전글 : 유방암 림프부종, 해결할 수 있을까?